[나우뉴스] ‘전설의 대륙’ 아틀란티스, 북대서양 해저서 발견?
‘전설의 대륙’ 아틀란티스, 북대서양 해저서 발견?
입력: 2011.07.12 ㅣ 수정 2011.07.12 16:19

댓글보기


물속에 잠겨있던 고대의 땅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2일 보도했다.

영국 캠브리지대학 연구팀은 북대서양 깊은 바다 속에서 5600만년 전 지형흔적을 발견했으며, 과학자들은 이 곳이 신화로 존재하는 아틀란티스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미지의 대륙은 해저 2㎞에 잠들어 있으며, 면적은 1만 평방킬로미터에 달한다. 과거에는 스코틀랜드와 노르웨이 대륙에 걸쳐져 있던 것으로 추측된다.

이 대륙에서 고도가 가장 높은 부분은 한때 거대한 산이, V자 형태로 깊게 파인 8곳에서는 강이 흘렀던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유전개발에 주로 사용되는 음향측심법(echo-sounding)을 이용해 대륙의 면적과 해저의 깊이 등을 측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3D지도를 제작했다.

이 곳에서 추출한 샘플을 조사한 결과 꽃가루와 화석 성분이 발견됐으며, 또 다른 작은 화석에서는 이 대륙이 해양환경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를 이끈 니키 화이트 박사는 “해저 2㎞에 잠자던 오래된 고대화석의 대륙을 발견한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이곳에서 생물체가 살았었는지를 알아내기 위해 암석샘플을 연구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륙은 원래 250만 년 전 바다 깊은 곳으로 가라앉았다가, 지구 깊숙한 곳에서 마그마가 뿜어져 나올 때 해저 밖으로 함께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틀란티스는 그리스의 철학자 플라톤이 대화편 중 ‘크리티아스’와 ‘티마이오스’에서 처음 언급한 ‘금과 은의 섬’이다. 풍부한 산물과 주변의 여러 나라에서 들어오는 무역품 등으로 대륙이 크게 번창했지만, 어느 날 심한 지진과 화산활동으로 하루아침에 바다 속으로 가라앉았다는 전설이 내려져온다.

현재까지 수많은 신대륙이 아틀란티스로 오해 아닌 오해를 받아왔으며, 전설의 섬을 소재로 한 예술작품도 꾸준히 제작되고 있다.

한편 북대서양 바다에 잠들어있던 미지의 대륙과 관련된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잡지인 네이처 지오사이언스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진=위는 최근 발견된 해저대륙 3D 지도, 아래는 아틀란티스 상상도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많이 본 뉴스많이 본 뉴스 더보기
최근주간한달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