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스웨덴 해저탐험대 “바다에 침몰한 UFO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8년 간 침몰한 고(古)선박, 보물선 등을 잇달아 찾아내 명성을 떨친 스웨덴 해저탐험대가 이번에는 바다 아래 처박힌 미확인비행체(UFO)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피테르 린드버그 대장이 이끄는 해저탐험대는 “핀란드와 스웨덴 해역 사이의 발트해 북쪽 보트니아만(Gulf of Bothnia) 해저 91m에서 직경 19m가량의 원형체가 침몰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정황으로 미뤄 UFO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린드버그 팀은 보물선 탐색으로는 이미 상당한 성과를 올린 세계 정상급 민간 해저탐험대다. 이들은 “수백년 전 희귀 샴페인을 싣고 항해하다가 침몰한 상선을 찾으려고 음파탐지기를 작동하던 가운데 정체불명의 원형체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린드버그 팀이 UFO의 가능성을 제기한 이유는 무엇보다 바다에 침몰한 물체가 매우 정확한 원형체라는 사실이다. 린드버그 대장은 “18년간 활동하면서 이렇게 정확한 원형을 한 해저 물체는 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원형체 발견 주위 생태계와 환경이 심각하게 훼손된 것 역시 이 물체가 UFO 잔해일 가능성을 높였다고 덧붙였다.



린드버그 팀은 ‘또 하나의 스톤헨지’가 발견했다고 강력하게 주장하면서 수중음파탐지기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영상만으로는 해저 물체가 자연적인 것인지 아니면 선박이나 다른 물체인지를 확인할 순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정확한 조사를 위해선 이 물체를 건져 올려야 하지만 이를 위해선 막대한 자본을 투입해야 해 현실화 되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해저의 미스터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수년 전에도 바하마 군도 바다 밑에서 마치 도로나 성곽을 연상시킬 만큼 정교한 형태의 바위 군이 발견돼 UFO잔해발견 음모론이 제기됐던 적이 있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