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英 국방성, UFO 문건 추가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국방성의 미확인비행물체(UFO) 관련 문건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그동안 영국 정부가 연구 조사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최근 영국 국립기록보관소가 지난 1985년부터 2007년까지 현지에서 보고된 UFO 목격에 대한 국방성의 비밀 문건을 공개했다.

새롭게 공개된 UFO 문건은 그동안 정부가 수천 건의 UFO 목격에 대해 자원의 부족과 우선순위를 핑계로 묵인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공개된 약 4500장에 달하는 총 34건의 보고서에는 글래스톤베리 상공에서 목격된 정체불명의 불빛과 노팅엄셔에서 나타난 ‘비행접시’ 등 언론에 보도됐던 문건도 포함돼 있다. 또한 UFO 목격에 대한 사건과 사진, 그림은 물론 영국 공군의 조사, 정보 요청의 자유, 의회 브리핑, 정부의 UFO 정책까지 나와 있다.

국립기록보관소의 고문 데이비드 클라크 박사는 이번 문건 공개에 대해 “이들 정보는 이미 발표됐어야 했다.”면서 이들 문건 중 흥미로운 한 보고서에 대해 설명했다.

클라크 박사의 말을 따르면 국방성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수천 건이 넘는 UFO 목격 관련 보고가 들어왔지만 이들 문제에 대해 어떠한 연구를 수행했거나 돈이나 시간을 쓴 적이 없다.

지난 1995년 7월5일 자로 발표된 일급기밀 내부 문건에 적힌 바로는, 언론이 ‘외계의 위협으로부터 지구를 지키는 자’로 묘사한 UFO 보고서 평가기관인 국방정보55(DI55)는 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라며 자금 부족과 우선순위에 밀려 UFO의 본격적인 연구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해당 기관 소속 공군중령이 밝히고 있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문건들은 영국 국립기록보관소 홈페이지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

사진=BBC

서울신문 나우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