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UFO 보려면 이곳” 단골 출몰지역 가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최고의 미확인비행물체(이하 UFO)출몰 지역은 어디일까?

최근 BBC방송 기자가 UFO를 목격했다고 주장한 에섹스의 스탠스티드 공항 인근이 70년 간 UFO가 자주 출몰한 ‘핫 스팟’으로 보인다고 더 선이 보도했다.

이 지역에서는 1940년대부터 70년간 총 10번 이상 UFO가 목격됐다.

접시 모양의 괴상한 비행물체의 사진이 포착된 것은 물론이고, 기록으로는 남아있지 않지만 이를 목격했다는 증언도 수십 차례 제기돼 왔다.

최초로 UFO 목격사례가 나온 시점은 1940년. 당시 21세였던 에밀리 크류는 하늘에서 금빛으로 빛나는 거대한 비행물체를 봤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당시 “기이한 형태의 비행물체가 하늘로 날아올랐고, 외부가 점점 투명하게 변해갔다.”고 설명했다.



1986년에는 스탠스디드 공항에서 근무하는 킴 킹레이가 “오렌지 빛으로 빛나는 물체가 하늘로 수직상승하는 모습을 봤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후 2003년, 2006년, 2009년에도 같은 장소에서 UFO가 목격됐고, 지난 3일에는 BBC의 유명 스포츠전문기자인 마이크 슈얼도 역시 같은 주장을 내놓았다.

영국 UFO전문가 닉 포프는 “경찰이나 비행기 조종사가 본 미확인비행물체들이 거짓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이들의 묘사한 내용을 보아 이 지역이 UFO 단골 출몰지역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