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서울 종로서 UFO 출현…세계적 전문가 “조작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심 상공에서 미확인비행물체(UFO)로 추정되는 선명한 형체가 한 시민의 디지털 카메라에 잡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UFO조사분석센터(소장 서종한)에 의뢰된 이 사진은 지난 8월 24일 오후 12시 51분 경 인테리어 프로젝트 매니저 김세현(41)씨가 업무 차 중구 청계천로 씨티은행 본사건물을 배경으로 사진 작업을 하던 중 우연히 포착된 것이다.

한국UFO조사분석센터가 심층적인 분석작업과 국내 사진학과 교수 및 미국의 저명한 UFO사진 연구 전문가의 조사를 거쳐, 사진 속 물체가 기존의 것들과는 전혀 다른 형태의 물체로 UFO로 추정된다는 잠정 결론이 내려졌다.

김세현 씨는 “촬영을 종료한 뒤 카메라의 액정화면을 통해 찍은 사진들을 확인하는 도중 하늘에 점 같이 보이는 검은색 작은 물체를 발견했고, 확대해본 결과 UFO가 아닐까라는 의심이 들었다.”면서 “즉시 물체가 찍힌 방향의 하늘을 쳐다보았으나 새나 항공기, 풍선으로 보이는 그 어느 것도 관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사진에 대해 분석에 착수한 서종한 소장은 사진 속 물체가 UFO로 추정되자, 결과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해외 UFO 사진 분석 전문가에게도 동시 분석을 의뢰하여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4일 발표했다.

서종한 소장은 “자체분석한 결과 촬영당시 미확인 물체는 매우 안정적인 상태로 찍혀 선명도가 흐트러짐 없이 나올 수 있었다. 초점상태를 비교해보면 건물 배경 뒤쪽의 상태와 비슷하다. 이것은 물체가 멀리 떨어져 있다는 것을 말하며 가까운 거리 내에서 찍힌 새나 곤충류와는 다르다. 형태를 면밀히 살펴본 결과 인공적인 구조체로 보인다.“ 고 설명했다.

세계적인 UFO 사진분석 전문가인 브루스 매카비(Bruce Maccabee)박사는 역시 “UFO 같아 보인다.”고 추정하면서 “컴퓨터 그래픽으로 조작된 증거는 없다.” 고 전했다. 국내 서울 예술대 사진학과 황선구 교수 역시 “합성이나 조작된 흔적은 없다.”고 확인했다.



세계최대 UFO 연구단체 뮤폰(MUFON) 소속 UFO사진 분석가인 제프리 세이니오(Jeffrey Sainio)는 “미확인 물체는 멀리 있는 빌딩과 비슷한 초점상태를 가지며 가까이 있는 나뭇잎들과는 초점이 다르다. 이것은 물체가 멀리 있다는 것으로 따라서 곤충은 아니며 새 또는 항공기형태 역시 아니라고 생각돼 ‘미확인’으로 보인다.“고 분석결과를 전했다.

한편 그동안 국내에서 제보된 미확인 물체 사진 가운데 이와 비슷한 형태의 물체사진이 잠실, 주왕산, 수원, 문경에서 찍힌 바 있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