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뉴스] 온 몸이 투명한 ‘블루벨벳새우’ 대만서 공개
온 몸이 투명한 ‘블루벨벳새우’ 대만서 공개
입력: 2011.09.30 ㅣ 수정 2012.08.22 18:32

댓글보기


최근 타이완에서 열린 국제아쿠아리움엑스포에서 온 몸이 투명한 신종새우가 등장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로이터 등 해외언론이 28일 보도했다.

일명 ‘블루벨벳새우’(Blue Velvet shrimp)라고 불리는 이것은 투명한 몸과 빛나는 두 눈 등 매우 독특한 외형으로, 릴리새우를 유전자 기술로 개량한 것이다.

유전자 개량연구 담당자인 리치타는 “본래 투명한 몸과 붉은색 머리를 가진 릴리새우에게서 푸른색 유전자를 발견했다.”면서 “수명은 1년 정도”라고 설명했다.

6~7년의 연구 끝에 탄생한 이 새우는 애완용으로도 시판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번 아쿠아리움엑스포에서 공개된 중 2마리는 온라인 경매를 통해 1만6000 타이완달러, 우리 돈으로 약 62만원에 팔렸다.

이날 엑스포에서는 블루벨벳새우 뿐 아니라 타이완 토종새우인 벌 새우(bee shrimp), 호랑이 새우(tiger shrimp) 등을 혼합 교배 시킨 초콜릿 새우도 큰 인기를 모았다.

몸이 초콜릿처럼 짙은 색을 띠는 이 신종새우 역시 수 년의 유전자 연구 끝에 탄생했다.

연구 담당자는 추가 연구를 통해 신종새우의 수명을 연장시켜 대량 시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많이 본 뉴스많이 본 뉴스 더보기
최근주간한달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