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인 5명 중 1명 ‘오타쿠’…경제조사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인 5명 중 1명이 ‘오타쿠’라는 이색 경제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오타쿠는 한 분야에 열중하는 사람을 이르는 말로 국내에서는 오덕후로도 알려져 있다.

26일 일본 마이컴저널 등 현지외신은 “일본 시장조사기관 야노경제연구소가 2011년 일본내 ‘오타쿠 시장’에 관한 경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야노경제연구소는 2009, 2010년에 이어 3년째 일본의 오타쿠 시장에 대해 분석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는 지난 7월부터 9월에 걸쳐 3개월간 1만여 명의 일본인을 대상으로 설문을 통해 시행됐다.

조사 발표에 따르면 자신을 오타쿠라고 생각하거나 사람들로부터 오타쿠라는 말을 들은 적 있느냐란 질문에 대해 유효 응답자 1만 102명 중 2,581명(25.5%)이 “그렇다”고 답했다.

또한 이 기관은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일본의 ‘오타쿠’ 수를 독자적인 방법으로 추계하고 있는데, ‘라이트 오타쿠’처럼 부정적인 의미가 점점 희미해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 기관은 “오타쿠를 자처하는 사람의 수는 증가 추세에 있으며 일본 오타쿠의 수는 2285만명으로 일본인 5명 중 1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오타쿠 시장을 분야별로 보면 지난해부터 온라인 게임,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 전자 만화, 메이드·코스프레 관련 서비스 등의 시장이 특히 확대됐다.

이 중 온라인 게임 시장(시장규모 2994억엔)은 소셜 게임이 성장하면서 전년 대비 40.5%나 증가했다. 이는 스마트폰의 보급과 해당 콘텐츠의 증가가 한몫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의 보급은 전자만화 시장(시장규모 540억엔)에도 영향을 줘 전년 대비 28.0% 정도 증가됐다.

이 메이드·코스프레 관련 서비스(시장규모 93억엔)에서는 마니아가 아닌 일반층도 들어가기 쉬운 점포가 확대되면서 전년 대비 10.7% 증가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 전문은 해당 기관 웹사이트를 통해 10만 5000엔에 판매되고 있다.

사진=자료사진(외신에 소개된 화성인 이진규씨)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