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게이 늘어나는 이유는 물 때문!” 페루 시장 이색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 페루의 지방도시 우아르메이. 우아르메이는 최근 이웃도시와 수도관을 연결, 식수를 공급받는다는 프로젝트를 내놨다.

그러나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시장의 얼굴은 밝지 않았다. 오히려 물 때문에 도시가 타락(?)하게 됐다며 걱정했다.

물 때문에 게이가 늘어나게 됐다는 이색적인 걱정이다.

우아르메이의 호세 베니테스 시장은 “상수도가 없는 곳에 식수를 대기 위해 프로젝트를 준비하긴 했지만 앞으로 게이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얼굴을 찌푸렸다.

그가 이처럼 괴상한 걱정을 하는 건 물을 공급하기로 한 이웃도시 타발로소스의 과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작은 지방도시 타발로소스는 유난히 게이가 많은 도시였다. 한때는 게이가 1만4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타발로소스의 인구는 갈수록 줄어 현재 1만2000명(2007년) 정도다.

타발로소스에 동성애자가 유난히 많았던 건 바로 물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었다.

미네랄 함량이 유난히 높고, 스트론튬도 풍부해 물을 마실수록 남성이 사라지게 된다는 이론이다.

베니테스 시장은 “불행하게도 스트론튬은 남성호르몬을 줄이는 효과를 낸다. 우아르메이에도 게이가 넘쳐나게 됐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현지 언론은 그러나 전문가 분석을 인용해 “스트론튬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골 종양이 생길 수는 있지만 게이가 된다는 건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남미에선 음식이나 음료로 인해 게이가 늘어난다는 정치인들의 주장이 이미 여러 번 나왔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지난해 “닭고기를 많이 먹으면 정말로 대머리가 되고, 게이가 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