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하늘서 떨어진 ‘미스터리 쇠공’ 비밀 풀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1월 아프리카 나미비아에 떨어진 ‘미스터리 쇠공’의 정체가 밝혀졌다고 미국 뉴스매거진 거커닷컴(gawker.com)이 25일 보도했다.

쇠로 만들어진 구(球)형태의 이 물체는 무게 약 5.9㎏, 지름 14인치 가량이며, 표면이 거칠고, 마치 두 개의 반구를 하나로 엮은 듯한 외관을 가지고 있다.

이 물체가 하늘에서 갑자기 떨어지면서 땅에는 깊이 30㎝, 폭 3.9m에 달하는 거대한 크레이터(분화구 형태의 구멍)이 생겼으며, 현지 주민들은 당시 폭음에 가까운 소리를 들었다고 주장했다.

거커닷컴은 이 기사에서 “조사 결과 미스터리 쇠공은 무인로켓에 주로 쓰이는 연료탱크의 부품으로 추정된다.”면서 “로켓 연료용 액체를 담는 탱크에서 분리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어 “하지만 이 물체가 분리된 로켓의 이름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부품이 떨어져 나간 이유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용량 39ℓ의 히드라건(로켓 연료용 액체)탱크 실제 부품사진과 비교해 봤을 때, ‘미스터리 쇠공’의 크기·외관과 매우 흡사함을 알 수 있다.

정확한 확인을 위해 미국우주항공국(NASA)등이 나섰지만 아직 공식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한편 이 물체가 공개된 당시 일부에서는 “외계 생명체 또는 외계 생성의 근거”, “영화 ‘해리포터’에 등장하는 퀴디치라는 스포츠에서 사용하는 공인 ‘퀘이플’(Quaffle)을 닮았다.” 등의 주장을 제기하기도 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