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터넷 ‘파일 공유’ 실현하는 ‘신종 종교’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넷에서 파일을 공유하는 정신을 구현하는 종교가 정식으로 탄생했다.

스웨덴 당국이 최근 ‘코피미즘’(Kopimism) 정신을 구현하는 신종 종교를 정식으로 인정하고 교회의 설립도 허가했다.

’코피미즘’은 ‘Copy-Me-ism’에서 나온 말로 한 마디로 ‘나를 복사하라’는 의미. 이 종교의 교주는 스웨덴 철학과 학생인 이작 저슨으로 ‘CTRL+C’(복사) 와 ‘CTRL+V’(붙이기)를 성스러운 행위로 간주한다.

저슨의 이같은 정신은 세상의 유익한 정보를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이 제한없이 공유해야 한다는 신념 때문.

저슨은 홈페이지에서 “파일 공유는 오랜 시간 동안 전세계에 널리 퍼졌다.” 며 “파일을 공유하는 것은 성스러운 행위”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종교에 가입하는 것은 어떤 절차도 필요없다.” 며 “지난 6개월간 3,000명까지 신도가 늘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