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마 뿔·뾰족 송곳니… ‘리얼 뱀파이어 우먼’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주 베네수엘라에서 열린 ‘타투 엑스포’(Tattoo Expo)에서 일명 ‘뱀파이어 우먼’이라 불리는 멕시코 여성이 참석해 눈길을 모았다.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해외매체에 따르면 올해 35세인 마리아 호세 크리스터나는 몸의 98%이상을 문신으로 장식하고, 인조 송곳니와 티타늄 보형물 뿔, 수백 개의 피어싱으로 섬뜩한 외모를 완성했다.

결혼 후 가정폭력에 시달린 아픈 경험이 있다는 마리아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치장’을 시작했다. 네 아이의 엄마이자 변호사로도 활동했었지만, 현재는 독특한 외모로 멕시코 뿐 아니라 미국과 영국 등에서 밀려오는 인터뷰를 소화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녀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마취도 하지 않고 이식한 이마의 뿔은 강인함을 상징한다.”면서 “어렸을 때부터 뱀파이어 캐릭터를 매우 좋아해서 송곳니를 만들었고, 눈의 색깔을 바꾸는 렌즈를 착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정말로 뱀파이어가 되고 싶었다.”면서 “문신과 피어싱 역시 나를 표현하는 도구”라고 덧붙였다.

한편 베네수엘라에서 열린 이번 타투 엑스포에는 크리스터나를 비롯한 많은 문신 애호가들이 찾아 볼거리를 제공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