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력: 2012.02.07 00:00 ㅣ 수정 2012.02.07 09:28

아들이 엄마에게 짐승 같은 짓 ‘충격’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 아들이 엄마를 성폭행한 끔찍한 사건이 아르헨티나에서 발생, 충격을 주고 있다. 엄마의 고발로 아들을 사전구속한 아르헨티나 법원은 정신감정을 실시할 예정이다.

사회가 경악하고 있는 사건은 최근 아르헨티나 북부 미시오네스의 한 도시에서 일어났다.

엘소베르비오라는 도시에서 26세 아들이 따로 살고 있는 엄마를 찾아가 성폭행했다.

라몬 노게라 다로사라고 이름이 공개된 아들은 지난달 30일 밤 갑자기 혼자 살고 있는 엄마의 집에 들이닥쳤다.

방으로 뛰쳐든 아들은 엄마의 팔을 붙잡고 옆방으로 끌고 가 짐승 같은 짓을 저질렀다. 엄마는 치욕을 당한 뒤 바로 사건을 경찰에 고발했다.

여자는 “아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게 처음이 아니다.”라며 그간 여러 차례 아들의 공격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여자가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흔적을 확인하고 아들을 긴급 체포했다.

현지 언론은 “친모를 성폭행한 건 정상적인 정신상태로는 도저히 저지를 수 없는 범행이었다.” 면서 법원이 아들의 정신감정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코리엔테스오이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