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녀강국 콜롬비아서 ‘추남 선발대회’ 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녀가 많기로 유명한 남미 콜롬비아에서 최고의 추남을 뽑는 이색적인 대회가 열렸다.

추남선발대회는 콜롬비아의 북서부 안티오키아 주에서 지난 26일(현지시각) 열렸다. 대회에는 유명한 콜롬비아의 추남 19명이 참가했다.

공원에 주차된 오토바이를 지켜주고 돈을 받아 생계를 꾸리는 남자 엑토르 가르손이 이번 대회 대망의 1위를 차지했다.

대회는 26일 참가자 퍼레이드로 시작해 이튿날 0시를 넘겨 막을 내렸다. 쟁쟁한 추남들을(?)을 따돌리고 본선에 오른 참가자 19명 중 1차로 8명이 추려진 뒤 다시 5명이 최종 결선에 올랐다.

엑토르 가르손은 ‘킹콩’이라는 별명을 가진 고릴라상의 리카르도 크루스를 누르고 올해 콜롬비아 최고의 추남으로 뽑혔다.

추남선발대회는 아름다움만이 절대 추구의 가치가 아니라는 점을 널리 알린다는 취지로 기획된 행사로 올해로 3회째를 맞았다.

그러나 참가자들은 미녀들과 함께 나란히 무대에 올라 일각의 눈총(?)을 받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