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혹시 UFO…英 상공서 미확인 불덩어리 포착 소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버딘

지난 주말 밤 영국 상공에 미확인된 불덩어리가 나타나 영국내 한바탕 소동이 발생했다.

5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대중지 더 선의 보도를 따르면 지난 3일 밤 스코틀랜드 북부에서 동남 해안을 따라 남쪽으로 날아가는 오렌지빛의 선명한 불덩어리가 영국 곳곳에서 목격돼 지역 경찰 및 긴급 구조대에 신고 전화가 빗발쳤다.



이 미확인 불덩어리는 오후 9시 40분에서 약 10분 동안 북에서 남으로 횡단했으며, 목격자들은 화재가 발생한 비행기이거나 미확인비행물체(UFO) 등을 목격했다고 신고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이 미확인 불덩어리는 유성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고 지난 30년간 영국 하늘에 나타난 유성 중 가장 밝고 아름다운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첫 목격지인 영국 스코틀랜드 북해 연안에 있는 애버딘과 잉글랜드 타인위어에 있는 휘틀리 베이에서는 이 불덩어리가 실제로 사진으로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휘틀리 베이의 아마추어 사진가 마이크 리들리는 당시 야외 레이저쇼 촬영 도중 그 불덩어리를 포착할 수 있었다고 한다.

리틀리는 “하얗고 오렌지색으로 빛나는 (유성) 꼬리를 찍었다.”면서 “정말 장관이었다.”고 말했다.

▲ 휘틀리 베이(위), 워링턴

또한 이 불덩어리는 잉글랜드 북서부에 있는 맨체스터와 워링턴에서도 목격됐다. 맨체스터에서 기술 영업을 하는 데이비드 아이작슨(39)은 당시 상황에 대해 커다란 불덩어리가 자택 상공 위를 지나갔다고 말했다. 워링턴에서는 커다란 불덩어리의 모습이 카메라에 찍히기도 했다.

아마추어 천문학자들 역시 이 불덩어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서튼인애시필드의 필 랜달은 미국유성협회 홈페이지에 “지금껏 본 유성 중 가장 길고 밝은 것”이라고 보고했다.

또 노섬벌랜드 킬더 관측소에서 세미나를 주최한 게리 필즈 역시 당시 초청했던 40명의 참가자들과 함께 약 40초간 걸쳐 그 불덩어리를 목격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천문학자인 데이비드 화이트하우스 박사는 그 물체는 주먹 정도 크기였고 아마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행성의 잔해였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더 선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