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몰래카메라로 성추행 하는 의사 잡은 여기자

입력: 2012.05.23 00:00 ㅣ 수정 2012.05.23 10:13

날씬한 몸매를 원하는 여자들을 농락한 이탈리아의 한 의사가 검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여자환자들에게 몹쓸 짓을 하던 의사는 환자로 가장한 여기자의 몰래카메라에 잡혀 부인할 수 없는 증거를 남겼다.

외신에 따르면 문제의 의사는 다이어트 관리를 해준다며 자신의 병원에서 여자환자들을 맞았다. 그는 환자가 들어오면 침대에 눕힌 뒤 옷을 벗기고 신체를 만지거나 키스를 하는 등 대담하게 성추행을 했다.

의사가 성추행을 했다는 여자들의 불만이 방송국에 접수되자 시사고발프로그램 ‘스트리치아 라 노티치아’는 여기자를 병원에 투입했다.

몰래카메라로 무장(?)한 여기자는 의사가 자신에게 못된 짓을 하는 모습을 선명하게 잡아냈다. 증거를 잡은 프로그램 팀은 카메라를 앞세우고 문제의 의사를 찾아갔다.

그러나 “왜 여자들을 성추행하는가”라고 따지는 기자를 의사는 폭력을 휘두르며 병원에서 쫓아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았던지 의사는 여러 겹 케이블을 손에 들고 길까지 따라 나와 기자와 카메라기자를 폭행했다. 방송국 카메라는 결국 바닥에 떨어져 깨졌다.

취재를 나갔던 기자들은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그가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이 TV에 방영되고, “TV에 나온 의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고발이 빗발치자 이탈리아 검찰은 문제의 의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사진=스트리치아 라 노티치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