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뜨거운 물이 찬물보다 먼저 언다? 원인 밝히면 상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음펨바 효과

뜨거운 물이 찬물보다 더 빨리 어는 이유는?

과학계에서 여전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로 남아있는 이 문제에 ‘현상금’이 걸렸다. 과학자들이 이 문제의 답을 내놓는 사람에게 1000파운드(약 180만원)의 상금을 주겠다고 선언한 것.

영국왕립화학회(Royal Society of Chemistry, RSC) 소속 과학자들은 일명 ‘음펨바 효과’(Mpemba Effect)라 불리는 이 기이한 현상의 원인과 해답을 밝히는 사람에게 소속과 나이를 불문하고 상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음펨바 효과는 1963년 당시 중학교 3학년이었던 탄자니아의 에라스토 음펨바가 발견한 현상으로, 특정한 상황에서 고온의 물이 저온의 물보다 더 빨리 어는 현상 또는 그 효과를 말한다.



과학전문매체인 뉴사이언티스트는 이 현상을 확인하고 싶은 경우, 그 효과가 최대화되는 섭씨 35도와 섭씨 5도의 물로 실험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음펨바 효과가 사실인 것으로 드러나자 내로라하는 학자들이 이 현상의 원인을 밝히려 했지만 무수한 설만 제기됐으며, 일부에서는 이 현상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등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영국왕립화학회 관계자인 브라이언 엠슬리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을 통해 “이 문제에 대해 창의적인 생각과 설득력 있는 근거를 제시할 경우 1000파운드의 상금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어 “7월 30일까지 접수 가능하며, 응시자는 세계 저명한 과학자들과 이 현상을 두고 논쟁을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