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명왕성 주위 도는 5번째 위성 ‘S/2012’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명왕성 5번째 위성 발견
미항공우주국

명왕성에서 새로운 위성이 발견돼 학계가 주목하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 과학자들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허블우주망원경을 이용해 명왕성 주위를 공전하는 다섯 번째 위성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잠정적으로 ‘S/2012’ 혹은 ‘P5’로 명명된 이 위성은 지름이 10~24km로 불규칙한 모양을 띠고 있으며, 명왕성으로부터 약 9만 3,000km 거리에서 공전하고 있다. 이는 지구 궤도를 공전하는 달까지 거리의 약 8분의 1 정도가 된다. 지구 중심에서 달의 중심까지 거리는 약 39만 km이다.



이번에 발견된 위성 역시 다른 4개의 위성처럼 모두가 질서정연한 동심원 궤도로 공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미국 SETI 연구소의 행성천문학자 마크 쇼월터는 “마치 러시아 인형처럼 차곡차곡 쌓인 궤도를 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명왕성의 가장 큰 위성인 카론은 1978년 미국 해군천문대(USNO)가 발견했으며 지름은 약 1,040km다. 이어 2005년 이번처럼 허블 망원경으로 발견된 닉스와 히드라는 약 30~110km 정도의 크기로 추정된다.

지난해 발견된 ‘S/2011’ 혹은 ‘P4’는 지름이 13~34km 정도로 이번 발견된 위성보다 조금 더 큰 정도다.

연구진은 새 위성의 발견이 오는 2015년 명왕성에 도착할 예정인 NASA의 탐사선 뉴 호라이즌스 호가 더욱 안전하게 길을 찾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명왕성은 지난 1930년 처음 발견돼 태양계의 9번째 행성으로 많은 연구의 대상이었지만 지난 2006년 왜행성(또는 왜소행성)으로 격하됐다.

명왕성이 왜행성으로 재분류된 이유는 수십억 년 전 태양계 외곽의 작은 얼음덩어리를 많이 포함한 카이퍼 대의 충돌로 형성됐다고 밝혀졌기 때문이다.

사진=미항공우주국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