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발트해 UFO 정체는 나치군 비밀무기?

입력: 2012.07.13 00:00 ㅣ 수정 2012.07.26 20:31
‘발트해 UFO’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군이 사용했던 비밀무기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2차 세계대전 전문가인 전직 스웨덴 해군장교 앤더스 오텔러스는 “‘발트해 UFO’는 잠수함의 레이더를 교란시키는 대(對)잠수함 무기 체계일 수 있다.”고 스웨덴 현지 신문 익스프레선을 통해 밝혔다.

오텔러스의 이같은 주장은 최근 해저 탐사에 나선 다이버들이 발견한 콘크리트와 철근 구조물 때문이다. 오텔러스는 “다이버들이 발견한 그물망이 잠수함 레이더를 교란시켜 잠수함을 해저에 충돌하게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발트해 해저 탐사대인 ‘오션 엑스’의 베테랑 다이버 호저본 역시 “오텔러스의 주장이 ‘발트해 UFO’ 실체를 입증할 후보 중 하나로 보인다.”면서 “그 물체는 해저 아래에 확실히 자리 잡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탐사대를 비롯한 많은 전문가들은 아직 그 물체의 정체가 무엇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몇 주 뒤 추가 탐사를 진행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한편 ‘발트해 UFO’는 지난해 5월 보트니아만 해저 90m 지점에서 포착된 미확인 수중물체(USO)로, 지난달 초 수중음파탐지기로 확인한 결과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우주선 밀레니엄 팔콘을 닮은 지름 60m의 원반형 물체로 확인됐다.

이에 탐사대는 수중 카메라 등의 장비를 지니고 일대를 탐사하려 했으나 ‘발트해 UFO’ 주변 200m 이내로 접근하면 기기들이 작동을 멈추는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