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새달 텔레파시로 UFO 부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UFO조사분석센터가 오는 8월부터 미확인비행물체(UFO)를 유도하는 계획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센터에 따르면 ‘Call ! UFO’ X-프로젝트로 명명된 이번 계획은 ‘제5종 조우’라 불리는 UFO를 특정 방식을 이용해 의도적으로 불러들여 상호교감을 일으키는 방법을 사용한다.

센터의 서종한 소장은 “이 프로젝트는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2차 연구 X-프로젝트의 일환으로 UFO를 텔레파시를 이용해 직접 불러들여 실제 촬영현장 상공에 출현을 유도하고 UFO와의 상호작용을 시도, 배후에 지능적인 존재가 있음을 입증하기 위한 것에 그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서소장은 “4년 전 텔레파시를 이용한 제 5급 만남의 첫 시도를 2008년 5월 11일에 성공시켰었다.”고 전했다.

그의 말을 따르면 초저녁 시간인 오후 7시 20분께 군포시 산본에서 시도, 13분 뒤 UFO가 정확히 촬영 대기현장 바로 위쪽 상공에 출현했다. 당시 UFO헌터와 함께 동시 목격한 장면은 영상으로 촬영됐으며 지나가던 행인 10여 명도 함께 목격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서소장은 “텔레파시로 UFO를 불러들이는 시도를 첫 성공시켰다는 점은 일반인들에게는 충격적이라 그동안 비밀에 부쳐왔다.”면서 이번에 처음 공식적으로 밝히게 된 배경을 말했다.



당시 출현한 UFO는 머리 바로 위쪽 상공으로 강한 황금빛을 발하는 긴 원통형 물체였는데 약 200m의 초 저공 상공에 갑자기 출현해 정지 상태로 수 초 동안 떠 있었다고 한다. 촬영을 시작할때 UFO가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했고 타원형으로 형태가 변한 뒤 비행했는데 이 과정은 약 25초간 동영상으로 기록됐다. 이 영상은 다음날 센터 블로그에 실렸으며 약 30만 명이 넘는 방문자 수를 기록했었다고 한다.

서소장은 “이번 Call ! UFO 프로젝트는 UFO출현의 유도에 이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UFO 배후의 지능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있다.”고 말하며 센터 회원들과의 공동참여 방식으로 격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한국UFO조사분석센터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