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광화문 상공서 은백색 UFO 포착…잦은 출몰 이유 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광화문 은백색 UFO 포착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광화문 상공에서 은백색 미확인비행물체(UFO)가 포착됐다.

지난 5일 오후 7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의도적 UFO 대기촬영을 시도 중이던 한국UFO조사분석센터(이하 센터)와 UFO헌터 허준씨는 전방을 주시하던 중 8시 55분에 KT 건물 위쪽 상공에 갑자기 출현한 UFO 추정 물체를 허씨가 발견하고 동영상으로 추적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광화문 은백색 UFO 영상 보러가기

8시 55분 38초부터 30초간 찍힌 이 비행물체는 매우 밝게 빛나는 은백색을 띤 진주 알처럼 빛을 뿜으며 날아가다 사라졌다. 허씨가 촬영한 영상은 당일 현장에서 의도적 대기촬영을 함께 수행한 센터의 서종한소장에 의해서도 맨눈으로 관측됐다.



서소장은 “먼저 육안 관측이 충분히 가능한 인공위성 ISS(국제우주정거장)일 가능성을 조회해본 결과, 당일 그 시각에 서울에서는 볼 수 없는 위치에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 다른 주요위성들의 위치도 확인한 결과, 해당 시간대에는 지나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항공기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는 “갑자기 출현한 점과 위치 표시등이 제각기 점멸하는 모습을 볼 수 없었고 그 지역은 허가받지 않은 항공기는 출입할 수 없는 비행금지구역이라 항공기일 가능성은 없다.”고 못박았다.

영상을 분석한 서소장은 “당시 목격한 UFO는 매우 밝은 영롱한 둥근 백색의 빛을 발하는 은구슬처럼 보였다.”고 밝히며 “찍힌 영상을 보면 줄곧 추적 촬영이 진행되는 중간에 별을 스쳐 지나가며 찍힌 장면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소장은 허씨와 함께 지난달 28일에도 비슷한 상공위치에 순간적으로 출현 직후 3~4초 후 위치를 바꾸어 출현 즉시 사라진 거대한 주황색 발광물체를 목격한 바 있다. 그는 당시 너무 짧은 순간이라 촬영할 기회를 포착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그는 이어 “광화문 지역 상공이 UFO 핫스팟(관심 지역)으로 지정될 만큼 UFO 출현이 잦은 곳으로 여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UFO가 자주 출몰하는 곳은 주요 군사시설이 밀집해 있는 곳으로 서울 주변 외곽지역이 수도 방위를 위한 군사시설들로 포진돼 있어 민감한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UFO헌터인 허준씨는 광화문에서만 지난 2005년 10월 최초로 의도적 UFO 대기촬영을 성공한 이후 여섯 번째로 촬영하는 개가를 올렸다.

사진·영상=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