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中 하얼빈 UFO, 전문가도 “확실하다” 인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UFO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에서 미확인비행물체가 여러 차례 목격돼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가운데, 현지 전문가들이 “UFO가 확실하다.”고 밝혔다고 산둥신원망 등 현지 언론이 20일 전했다.

하얼빈 상공에서 최초로 미확인비행물체가 목격된 것은 지난 14일 밤. 시민 장(張)씨가 휴대전화를 이용해 촬영한 당시 장면은 삼각형 형체이며 붉은빛과 노란빛을 교차적으로 뿜어내는 장면을 담고 있다.

장씨는 이후 16일 밤 9시30분경에도 같은 형태의 물체가 포착됐으며, 아주 잠깐 나타났다 사라지는 일반적인 UFO와 달리 2시간 여 동안 상공에 머물렀다고 주장했다.

이와 비슷한 형태의 미확인비행물체는 지난 7월 하얼빈 상공에서 목격돼 하얼빈 시민과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사진을 살펴본 하얼빈공업대학 우주항공(항천·航天)과 교수인 천공푸(陳功富)는 “14일과 16일 목격된 두 개의 미확인비행물체가 완전하게 동일한 것은 아니며 사람이 만든 인공비행물체일 가능성은 매우 적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천 교수는 “공기를 주입해 상공에 뜨는 풍선 등은 밤에 이토록 밝은 빛을 내기 어려우며, 연 등 일반적인 물체일 가능성은 거의 없다.”면서 “두 장의 사진은 UFO가 이동하는 모습일 확률이 매우 크다.”고 확신했다.

한편 하얼빈시가 있는 헤이룽장성은 지난 18년간 꾸준히 UFO가 목격되고 있다. 특히 헤이룽장성 펑황산(凤凰山)은 현지에서 ‘UFO 착륙지’라고 부를 만큼 UFO가 자주 모습을 드러내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