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큐리오시티에 ‘화성 UFO’ 찍혔다?…음모론 대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화성 UFO 음모론
영국 외계인폭로단체가 분석한 UFO

화성탐사로봇 큐리오시티가 탐사를 시작한 뒤 보내온 각종 이미지를 분석한 일부 아마추어가 제각기 자신이 발견한 미확인비행물체(UFO)를 인터넷상에 공개하고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미국 허핑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큐리오시티가 5일 화성 표면에 착륙한 뒤 보내온 이미지를 분석한 일부 아마추어들이 UFO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그 사례를 살펴보면 최근 영국 외계인폭로단체(ADG UK)의 스테판 한나드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큐리오시티가 보내온 화성 풍경 이미지를 확대 분석해 UFO를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표면으로부터 떨어진 대기 위에 서너 개의 반점이 보이며 이를 확대하거나 색조 필터를 통해 형상을 강화시킨 이미지가 함께 나타난다.

이에 대해 미국 최대 민간UFO연구단체 뮤폰(MUFON)의 수석 사진영상분석가인 마크 댄토니오는 “영상을 분석한 결과 그 물체는 1픽셀 크기의 이미지임이 분명하다.”면서 “이 시점에서 그 이미지는 죽은 화소(데드 픽셀)가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모든 CCD(카메라)는 죽은 화소를 갖고 있으며 화성과 같은 건조한 대기에서 훨씬 잘 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 화성 UFO 음모론
우측으로 이동하는 흰색발광물체





또한 화성의 지평선이 보이는 한 흑백 영상에서는 흰색으로 발광하는 미세한 물체가 좌측에서 우측으로 이동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 영상은 아직 탐사로봇이 운행하기 전에 찍혔던 것이다.

▲ 화성 UFO 음모론
JPL이 공개한 사진 속 원형물체

▲ 화성 UFO 음모론
JPL이 공개한 원본 이미지



또다른 화성 미스터리는 미국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JPL) 과학자들이 공개한 파노라마 이미지를 통해 대두됐다.

큐리오시티로부터 상당히 먼거리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 그 물체는 확대를 통해 관측해 보면 고체 상태의 원형 물체로 보인다.

한편 이 물체에 대해 JPL 측은 아직 어떠한 답변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미항공우주국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