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발트해 UFO’ 정체 논란…탐사 차질 이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트해 UFO’로 알려진 물체가 사실 수 천년전 생긴 빙하 퇴적물일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가 나와 해저탐사에 차질이 생겼다고 지난달 31일 라이브사이언스닷컴 등이 보도했다.

스웨덴 스톡홀름대 지질학과 부교수인 폴커 뷔허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피터 린드버그가 이끄는 ‘오션 X’팀이 발견한 이 물질에서 특이한 점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밝혔다.

뷔허트 부교수는 “오션 X 팀이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점은 그들이 해저에서 가져온 샘플 대부분이 화강암과 편마암, 사암이라는 점이다.”고 말했다. 즉 이런 바위는 이런 해저에서 쉽게 발견되지는 않지만 특이한 점은 없다는 것이다.



이 전문가의 말을 따르면 이 같은 바위는 아마 빙하에 의해 운반됐을 것이다. 빙하는 종종 내부에 암석을 포함하고 있다.

북유럽에서 빙하가 녹던 빙하기 말, 빙하 속에 있던 커다란 암석이 빙하가 녹자 지표면에 떨어질 수 있다고 한다. 이렇게 생성된 바위는 빙하 표석이나 균형 바위로도 불린다.

또한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 있는 우즈홀 해양연구소의 해양지질학자이자 음파탐지 전문가인 댄 포나리 역시 정보가 너무 부족하다고 밝히면서 분석상 빙하 퇴적물일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주장은 스웨덴을 비롯한 해외 언론 보도로 이어졌고, 탐사대를 후원했던 단체들이 더이상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션 X 팀은 현재 빙하 퇴적물 설에 대한 공식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으나 탐사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지원금이 필요하다며 자사 웹사이트에서 판매 중인 의류 구매를 촉구했다.

한편 발트해에서 발견된 물체는 그 특이한 형태 때문에 외계의 우주선이나 신화 속의 해저 도시인 아틀란티스의 잔해일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었다. 이후 수중음파탐지기에 포착된 사진이 공개되면서는 영화 ‘스타워즈’에 나오는 우주선인 ‘밀레니엄 팔콘’ 호와 닮았다는 주장도 펼쳐졌다.

팀의 수장인 린드버그는 최근 현지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들이 발견한 해저 물질에 대해 “특이한 계단형 구조를 띠는데 만약 이 같은 물체가 건설된 것이라면 수만 년 전에 지어졌을 것”이라면서 “만약 아틀란티스의 건축물이 맞다면 매우 놀라운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