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청와대 상공서 황금색 구형 UFO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청와대 상공의 UFO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청와대 상공에서 황금색 구형의 미확인비행물체(UFO)가 포착됐다고 12일 한국UFO조사분석센터(이하 센터)가 전했다.

▶청와대 상공의 UFO 영상 보러가기

센터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 7시 30분부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의도적 UFO 대기촬영을 시도 중이던 UFO헌터 허준씨가 밤 9시 4분께 청와대 상공에 출현한 황금색을 발하는 UFO 추정 물체를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허씨는 “당시 업무차 광화문에 온 김형규씨(35)와 대화하던 중 북악산 방면을 바라보다가 갑자기 나타난 황금색을 띤 구형 발광체가 거의 정지 상태에 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약 20초간 육안관측했다.”고 밝혔다.



육안 관측된 물체의 크기는 처음에 축구공만 한 크기로 보였는데 둥근 물체 주위에는 빛을 내는 침 같은 것들이 사방에 삐죽삐죽 나온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고 한다.

허씨는 미확인 물체가 떠 있는 방향이 정확히 청와대 방면인 비행금지구역 상공이라는 점과 좀 전까지만 해도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던 하늘에 갑자기 나타난 점을 이상히 여겨 직감적으로 UFO일 거라고 판단해 촬영을 시작했다고 전해왔다.

초점이 맞은 미확인 발광물체는 둥근 구체로 상당히 밝은 빛을 발하면서 움직이는 듯 보였고 18초간(9시 4분 42초~9시 5분 0초) 카메라 화각 안에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동시 목격자인 김씨는 “산 위 상공에 주황색 둥근 원형 발광체가 보여 내 카메라로도 동영상을 찍으려 했지만 물체가 상승 비행하는 듯하더니 제자리에서 어느 순간 갑자기 사라져 찍지는 못했다. 그 물체가 UFO인지 군 훈련과 관련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맨눈으로 봤을 때 UFO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허씨가 촬영된 동영상 필름을 분석한 센터의 서종한 소장은 “먼저 가능성 있는 물체 후보군으로 항공기, 풍등, 조명탄, 인공위성(국제우주정거장; ISS)일 가능성을 제기할 수 있으나 확인한 결과 ISS는 당일 오후 3시께 한반도 상공을 지나는 것이 마지막으로 보인 시각이었고 청와대 상공이라 민감한 비행금지구역이어서 항공기나 조명탄일 가능성도 없고 풍등 역시 물체가 출현하기 직전까지 계속 전방을 주시하던 중 갑자기 나타났기 때문에 배제된다.”고 말했다.

또한 서소장은 청와대 상공을 맡고 있는 수도방위사령부에 레이더 또는 육안으로 관측된 물체가 있었는 지를 조회한 결과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즉 해당 지역에 비행물체가 나타나면 경고 사격이 가해지는 데 UFO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이어 서소장은 “UFO의 특징 중 하나가 갑자기 출현하는 점과 순간 소멸현상, 야간에 밝은 빛을 물체 자체에서 지속해서 발산하는 점을 들 수 있는데 이는 UFO의 동력 추진 메커니즘과 깊은 연관성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유일의 UFO헌터인 허준씨는 이번 촬영을 계기로 광화문에서만 지난 8년 동안 아홉 차례에 걸쳐 UFO의 의도적 대기 촬영을 성공했다.

사진·영상=한국UFO조사분석센터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