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광화문 상공에 UFO 편대 출현…“최소 10여대 이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광화문 상공 UFO 편대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광화문 상공에 미확인비행물체(UFO) 무리가 출현했다.

한국UFO조사분석센터는 지난 3일 오후 3시 47분께 서울 광화문에서 의도적 대기촬영을 시도 중이던 허준씨가 단독비행 중인 UFO의 비행장면과 최소 10여 대에 달하는 UFO 무리를 카메라에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광화문 상공 UFO 편대 영상 보러가기

허준씨는 당일 3시 30분부터 대기 중 20여 분 만에 교보빌딩 상공 위에 뜬 2대의 발광체를 발견, 이후 다수의 UFO 무리를 포착했으며, 이 광경은 길가를 지나가던 시민들에 의해서도 동시 목격됐다.

3시 47분 12초에 잠깐 잡힌 두 대의 발광체는 아령과 같은 형태로 모여 있는 듯 보였고 줌인을 당기는 순간 화각에 포착하는 데는 실패했다. 허씨는 이어 물체를 놓친 상태에서 지체되다가 1분이 지난 후 48분 42초대에 우측에서 날아든 발광체가 3초간 날아가면서 교보 뒤편으로 사라지는 광경을 포착했다.

이어 그는 9초가 지난 뒤 또 다른 발광체 한 대가 우측 편에서 같은 방향 쪽으로 날아오는 장면을 포착했으나 이를 인지하지 못해 화각에는 잡히지 않았다. 49분에 줌아웃해 다시 줌인을 들어간 순간 한 대의 발광체가 빠른 속도로 교보빌딩 상공 위로 수평 비행하는 장면이 7초간 잡혔고 이후 발광체는 계속 고도를 높이면서 2분간 지속해서 비행했다.

여러 대의 발광체가 화각에 잡힌 건 51분께이며 단독 비행하던 물체는 여러 대의 물체와 합류되면서 갑자기 하강비행을 하며 화각에서 사라졌다. 최종 화각에 잡힌 물체의 추정 대수는 9대 정도였다.

허준씨는 촬영을 마치고 난 후 화각에 더는 잡히지 않자 10여 분 동안 육안관측을 했다.

영상분석을 한 센터의 서종한소장은 “12분 정도 촬영된 영상에서 첫 발광체의 발견 직후 추적 촬영하는 도중 2분이 지날 때쯤 한 대의 물체가 단독으로 2분 7초가량 빠르게 수평비행을 하다가 상승비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어 화각 안에 여러 대의 발광물체 무리가 잡혔다. 물체들은 삼각형 배열을 한 채 비행하기도 하면서 줄곧 매우 밝은 밝기를 유지했다. 특히, 단독 비행하는 발광체의 밝기가 유난히 더 밝은 상태였고 교보빌딩 상공위로 수평 비행과 상승하는 모습이 매우 속도감 있게 지향성과 방향성을 가지고 날아가는 것을 볼 때 일반적인 풍선이나 기구로 절대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서소장은 “풍선은 목격시간이 5~6분을 지나면 시야에서 거의 볼 수가 없으나 이 물체들은 17분가량 체공했던 점의 차이가 있다. 특이한 점은 단독 비행한 발광체의 비행이 수평으로 빠르게 이동하던 중 무리와 함께 떠있는 시점에서 하강비행을 한 점이다. 물체의 대 수는 정확히 파악할 수 없었으나 다수가 출현한 것은 사실이며 아마도 최소 10여대 이상으로 추측된다. 최종 물체가 하늘에 체공한 시간은 약 20분가량으로 UFO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광화문 지역 상공에 유난히 UFO가 자주 출몰하는 배경에 대해 서 소장은 “이 지역은 청와대가 지척에 있고 주변 외곽지역에 레이더망과 미사일, 벌컨포 등 군사시설들이 밀집해있어 UFO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실제로 외국의 사례에서도 군 관련 시설물과 핵 항모, 핵시설 부근상공에 UFO가 출현하여 무기체제가 마비된 적이 여러 번 일어났다고 한다.

허준씨는 이번 광화문 상공의 UFO 출현 포착을 계기로 2005년부터 현재까지 13차례 의도적 대기촬영에 성공했다.

▲ 광화문 UFO 편대 출현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사진=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