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美덴버서 UFO 포착…방송국 카메라도 촬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덴버 지역에서 최소 두 차례에 걸쳐 촬영된 미확인비행물체(UFO)가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낳고 있다.

11일(이하 현지시각) 미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8일 폭스 31 덴버(KDVR)가 보도해 논란이 되고 있는 현지 UFO 뉴스를 소개했다.

이 지역방송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한 지역주민이 UFO들이 시(市) 인구밀집지역 상공쪽으로 빠르게 지그재그 비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 주민은 UFO들이 일주일 동안 수차례 목격됐는데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 도심 지역 어딘가에 착륙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하이디 헤마트 기자가 그의 목격담과 제보 영상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 취재를 시행했다.

헤마트 기자는 “그 남성은 덴버 시내가 남쪽으로 보이는 페더럴하이츠 언덕에서 자신의 디지털카메라로 그 영상을 찍었다.”면서 “의문점은 그들은 맨눈으로 볼 수 있을 정도의 빠른 속도로 비행했다.”고 보도했다.

따라서 영상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방송사의 노아 스키너 촬영기자가 UFO가 처음 찍힌 곳과 같은 위치에서 같은 시간대에 촬영을 시도했다.

이후 취재진은 찍힌 영상을 느린 화면으로 재생했을 때 하늘을 날아다니는 정체불명의 물체가 찍힌 것을 알아차렸다. 원래 속도에서도 무언가가 날아다니는 모습이 보였다.

이에 대해 전직 민항기 조종사인 미국연방항공국(FAA)의 사고방지 상담가인 스티브 코웰은 “그 물체를 식별할 수 없다.”면서도 “비행기도 헬리콥터도, 심지어 조류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 물체들이 대기풍에 의해 땅위로 솟아오른 파편일 수도 있다고 제안하면서도 곤충일 경우로는 설명될 수 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연방항공국과 북미항공우주방위 사령부(NORAD) 모두 해당 시간동안 덴버 상공에서 비정상적인 비행활동은 없었다고 발표했다.



사진=유튜브 캡처(해당 방송)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