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회오리 바람 몰아친 날 우연히 찍힌 UFO?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의 한 지방에서 회오리바람이 몰아친 날 찍은 사진에 이상한 비행물체가 잡혀 관심을 끌고 있다.

현지 언론은 “사진에 포착된 물체가 외계인이 타고 있는 비행물체였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산티아고델에스테로 주의 콜로니아 도라라는 도시에서 찍은 것이다.

이날 이 도시 주변에선 강한 회오리바람이 두 번 불었다. 비가 내리치는 가운데 일어난 회오리바람은 이 도시 사상 최고 강도로 불면서 지나는 곳마다 단번에 반경 3-5km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사진에 등장하는 주인공은 베로니카라는 이름의 여자주민이다. 다행히 주인공은 집은 회오리바람의 큰 피해를 입지 않았다.

베로니카는 1차 회오리바람이 분 뒤 굵은 비가 땅을 때리다가 잠시 해가 나왔을 때 정원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셔터를 누른 사람은 동생이었다.

그러나 날이 갠 것도 잠깐. 잠시 후 다시 빗방울이 떨어지고 콜로니아 도라 주변에선 2차 회오리바람이 일었다. 강한 회오리바람이 불면서 도시에선 전기가 끊어졌다. 동생은 하루 뒤 디지털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컴퓨터로 옮겼다.

남매가 하늘에 검정 물체가 떠있는 걸 본 건 그때였다.

공개된 사진을 본 주민들은 “UFO가 분명하다.”면서 “사상 최대 규모의 회오리바람과 UFO가 연관돼 있는 게 분명하다.”고 불안해하고 있다.

사진=베로니카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