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뉴스] 한·일 ‘감자튀김 파티’ 해외 언론 경악
한·일 ‘감자튀김 파티’ 해외 언론 경악
입력: 2013.03.05 ㅣ 수정 2013.03.06 09:55

댓글보기


최근 인터넷게시판을 중심으로 ‘감자튀김 파티’라는 제목의 사진 여러 장이 퍼져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CNN 등 해외 언론도 이를 보도해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네티즌들에 따르면 화제의 사진은 부산대 앞의 한 패스트푸드점에서 중학생으로 보이는 남학생 10여 명이 테이블 16개를 가득 채운 감자튀김(프렌치프라이)를 먹는 모습을 담고 있다.

또 이들은 총 200개의 감자튀김을 주문, 가격은 약 27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들의 ‘감자튀김 파티’는 무려 3시간이나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국내에서 화제를 모은 이 사진과 비슷한 분위기의 일본 청소년들의 사진을 게재하며 “아시아 청소년들의 포테이토 파티”라고 소개했다.

데일리메일이 소개한 이 사진은 지난해 11월 일본 남부 오카야마에서 포착한 것으로, 청소년 20여 명이 산처럼 쌓인 감자튀김 앞에 앉은 모습을 담고 있다.

이 사진 속 패스트푸드점은 당시 감자튀김 할인판매 행사 중이었으며, 일본 청소년들이 주문한 감자튀김은 총 3만 칼로리에 달한다.

이 언론은 “일본의 일부 소비자들은 청소년들의 건강을 고려해 해당 패스트푸드점에 감자튀김 할인행사를 금지해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면서 “청소년들의 이 같은 행동은 비만이나 심장마비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CNN과 영국 일간지 더 선 역시 지난 4일(현지시간) “한국의 ‘포테이토 파티’가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많이 본 뉴스많이 본 뉴스 더보기
최근주간한달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