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뉴스] 노인 환자 희롱한 ‘변태 女간호사’ 사진 논란
노인 환자 희롱한 ‘변태 女간호사’ 사진 논란
입력: 2013.03.05 ㅣ 수정 2014.03.20 18:37

댓글보기


누워있는 노인 환자 곁에서 환한 표정으로 사진을 찍은 ‘악마 간호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4일 보도했다.

이 여성 간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간호사 복장을 한 채 환자 곁에서 찍은 사진을 올린 뒤, 친구들에게 “이 환자가 살아있을까, 죽었을까?” 등의 파렴치한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이밖에도 쇠사슬이나 도끼, 채찍 등 학대와 관련된 도구들이 즐비한 벽 앞에서 가죽으로 만든 간호사 복장을 한 채 찍은 사진 등도 논란의 대상이 됐다.

평범한 간호사 복장으로 앰뷸런스 앞에서 찍은 사진도 있는 것으로 보아 현직 간호사가 확실하다는 추측이 나왔지만 정확한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스웨덴에 살고 있으며 스스로를 ‘영혼의 도적자’(Soul Thief)라고 부르는 이 간호사의 충격적인 행동이 알려지면서 스위스 당국도 조사에 나섰다.

사건을 조사 중인 스위스 경찰은 사진을 찍은 장소가 병원 또는 노인전용 아파트 등일 것으로 추측하고 범위를 좁히고 있다.

스위스 연방의회의 마가릿 케슬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진 속 환자의 권리는 이미 심각하게 훼손된 상황”이라면서 강력한 처벌을 주장했고, 스위스간호사협회 역시 “매우 충격적인 사진에 분노를 느낀다.”고 전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많이 본 뉴스많이 본 뉴스 더보기
최근주간한달
Copyright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