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돌고래도 인간처럼 몽정한다”<日 연구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고래도 인간처럼 몽정한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졌다.

일본 교토대학 야생동물연구센터와 미에대학 공동 연구팀은 3일 “야생 돌고래가 성적인 활동과 무관하게 사정하는 모습을 세계 최초로 촬영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동물의 사정 구조 등 생식 매커니즘의 해명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전했다.



연구팀은 일본 해역에서 돌고래의 사회와 음성 등을 연구하고 있었다. 이들은 지난해 7월 2일 수중 카메라를 사용해 약 40마리의 남방큰돌고래 무리를 관찰하던 중 수컷 한 마리가 성적 활동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정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16세로 추정되는 이 수컷은 사정 직전까지 자고 있어 인간의 ‘몽정’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당시 주변 돌고래들 역시 성적 활동은 하지 않고 있었다.

이러한 돌발적인 사정은 침팬지와 말, 고양이 등의 포유류에서 확인되고 있지만 돌고래와 고래, 바다사자 등의 수생 포유류에서 관찰한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연구를 이끈 타다미치 모리사카 교토대 조교는 “돌발적인 사정은 관찰이 어렵지만 많은 동물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이는 인간의 몽정 구조와도 연관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 SCI급 학술지인 ‘플로스원’(PLoS ONE) 8월 28일 자에도 게재됐다.

사진=플로스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