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구의·동선동서 동시목격된 타원형 UFO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의동 UFO(왼쪽 부터), 동선동 UFO

지난 달 성남에 연속 출현한 미확인비행물체(UFO) 촬영 사례에 이어 그달 26일에도 황금빛 타원형 비행물체가 서울 구의동과 동선동에서 각각 동시 목격되고 촬영됐다고 한국UFO조사분석센터가 밝혔다.

촬영자인 강충희 씨는 오후 7시 10분쯤 성북구 동선동(성신여대 입구역) 사무실 3층에서 퇴근을 하려고 창문을 닫던 중 황금빛을 발하면서 하늘에서 수평 비행 중인 미상의 발광체를 목격하고 UFO라는 직감이 들어 자신의 스마트폰을 사용해 비디오촬영했다.



또 다른 촬영자인 엄건호 씨(구의 3동)는 동 시간대에 저녁식사를 위해 옥상에 올라가 돗자리를 펴고 준비하던 중 우연히 하늘에서 밝은 물체를 발견하고 혹시나 하는 생각에 촬영했다고 한다.

그는 “주변에 헬기가 한대 지나가고 있었고 그보다 훨씬 높은 곳에서 밝은 빛의 물체가 천천히 움직이고 있었다”면서 “(물체가) 사라질 당시 밝은 빛이 서서히 없어지는게 아니라 갑자기 시야에서 사라져서 UFO라고 확신해 제보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분석한 서종한 한국UFO조사분석센터 소장은 “두 촬영자의 목격담을 들어보고 동영상을 검토한 결과 1차적으로 천문현상과 항공기일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당시 금성이 매우 밝게 보이는 시기였고, 항공기라면 햇빛에 의해 동체가 빛 반사를 일으킬 경우 발광체로 오인할 가능성이 있지만 물체가 뜬 방향과 움직임, 영상이미지의 실시간 확대분석, 경과시간을 검토한 결과 자체 발광하며 이글거리면서 튀는 듯한 움직임을 보이는 비행체”라고 설명했다.

또 서 소장은 미상의 발광물체가 천문 현상일 가능성도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 한국천문연구원에 의뢰했다고 밝혔다.

그는 “물체가 움직이는 것으로 봐서는 금성은 확실히 아니며 또한 밝기도 많이 밝다. 국제우주정거장(ISS)의 궤도도 확인해 봤는데 일치하지 않는다. 가끔 정찰위성 중에 육안으로 밝게 보이는 경우가 있지만 이 경우 궤도 정보는 알 수 없으며 천문현상도 아니고 우리가 확인할 수 있는 종류의 위성도 아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최근 한반도에는 UFO 플랩(flap)이라고 부를 만큼 UFO 추정물체의 출현과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어 목격 또는 촬영 제보신고가 빈번하게 접수되고 있다고 센터 측은 밝혔다.

☞☞구의·동선동 UFO 보러가기

사진=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