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만3800명! 동시에 커피마시기 기네스기록 수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커피의 나라 콜롬비아에서 최대인원 커피 마시기 기네스기록이 수립됐다.

콜롬비아의 보야카 주의 주도 툰하에 있는 볼리바르 광장에 최소한 1만 3800명이 모여 동시에 커피를 마셔 이 부문 기네스기록을 세웠다고 현지 언론이 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종전의 기록은 8000명이 모여 동시에 커피를 마신 독일이 갖고 있었다. 기네스에 도전한 행사는 콜롬비아 커피생산자연맹이 개최했다. 기네스에 이름을 올리기 위해 보야카 주에선 커피생산자 400여 명이 단체로 참가했다.

연맹 관계자는 “커피에 대한 사랑이 워낙 뜨거워서인지 1만여 명 참가를 기대했지만 참가자 수는 예상을 크게 웃돌았다”고 말했다. 연맹은 공증한 참가자 수 확인문서와 촬영한 사진을 기네스에 제출하고 등재를 신청할 예정이다.

보야카는 크게 알려지진 않았지만 콜롬비아의 주요 커피생산지 중 하나다. 커피생산자 1만2000여 명이 1만 1000ha에서 커피를 재배하고 있다.

커피생산자연맹 관계자는 “보야카에서도 양질의 커피가 생산되고 있다는 점을 세계에 널리 알린다는 데 행사의 목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