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의정부 수락산서 쌍둥이 UFO? 녹색 불덩어리도 나타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수락산 상공에서 쌍둥이형 UFO(미확인비행물체)가 포착됐다고 한국UFO조사분석센터(이하 센터)가 2일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1일 밤 9시쯤 의정부역사 앞 신세계백화점 광장에서 대기촬영 중이던 ‘UFO 헌터’ 허준 씨가 17분뒤인 9시 17분쯤 수락산 방면 상공에 갑자기 출현한 쌍둥이형 발광물체와 잠시 뒤 나타난 초록색 둥근 광원을 추적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수락산 UFO 보러가기

허 씨는 “빛의 강도가 일반적인 항공기의 불빛과는 비교가 안 되는 어마어마한 광원이었는데, 무엇보다 연무가 끼어 있어서 가시거리가 짧아 수락산의 검은 능선이 안 보일 정도임에도 초록색의 둥근 광원이 선명하게 보여 UFO임을 직감하고 추적, 촬영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위치는 평소 군용기나 헬리콥터가 다니지 않는 구역이며 이들 항공기는 촬영된 위치보다 더 높은 고도에서 아주 작은 크기로 점멸등을 깜빡이며 난다고 센터는 설명했다.

이날 촬영시간대의 기상 상태는 영하권으로 상당히 추웠다고 한다. 이 때문에 뿌연 연무도 함께 관측됐는데, 이런 상황에서는 일반 군용기의 비행 모습은 육안으로 관측할 수 없다고 한다. 또 추적 촬영 중에 갑자기 왼쪽 위에 녹색의 다른 불덩어리가 출현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허 씨는 갑자기 나타난 녹색 불덩어리가 카메라 뷰파인더에 보이자 촬영 중에 곁눈질로 보기도 했다고 밝혔다. 녹색 불덩어리는 크기나 밝기 면에서 촬영 중인 쌍둥이형 발광체보다도 훨씬 커 보였고 물체가 움직이는 진행방향도 달랐다.

2분 50초 뒤에 발광체는 짙은 연무 속으로 사라져 더는 보이지 않게 됐다고 한다.

이를 분석한 서종한 센터 소장은 “항공기나 헬리콥터는 수락산 정상의 아주 높은 꼭대기에서 비행하며 비행경로가 다르다. 이 발광물체는 오히려 시내 쪽 방향으로 들어오는 양상을 보이는데 고도가 너무 낮아 위험한 상황인데도 소리 없이 비행했다”면서 “항공기의 경우 맨눈으로 아주 작은 크기로 보이며 위치 표시등을 규칙적으로 점멸하며 비행하며, 헬기의 전조등일 가능성도 있지만 시내 방향으로 진입하면서 야간에 지나치게 건물 상공의 매우 낮은 고도로 비행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맨눈으로 볼 수 있을 정도로 밝은 국제우주정거장(ISS)의 목격시각과도 달랐다”면서 “항공기와 달리 이 물체는 전체가 자체 발광하는 물체로 쌍둥이처럼 나란히 일정 간격을 두고 비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또 서 소장은 “촬영 도중 출현한 녹색 발광체의 등장이 더욱 놀라웠다. 2분 9초쯤 출현하기 시작한 이 광채는 쌍둥이형 비행체와는 반대로 움직였는데 그 밝기가 압도적으로 밝았으며, 두 물체가 근접 비행하는 광경을 보여줬다”면서 “영상에 잡힌 물체의 크기와 밝기로 추정해 볼 때 녹색 발광체는 매우 큰 물체로 촬영자로부터 근 거리상에 있는 물체가 맞다”고 언급했다.

한편 수락산 상공은 종종 UFO 목격담이 잦은 곳으로, 허 씨는 지난해 동안 의정부에서만 2, 3월에 이어 이번까지 여섯 차례에 걸쳐 쌍둥이형 UFO 추정물체를 촬영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한국UFO조사분석센터 제공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