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이파이’로 퍼지는 독한 바이러스 나와…자유자재 해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기가 공기를 통해 면역이 약한 사람을 감염시키듯 네트워크를 이동하며 보안에 취약한 와이파이망과 그에 접속한 컴퓨터 기기를 감염시키는 새로운 컴퓨터 바이러스가 나와 해외 언론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BBC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리버풀대학 연구팀이 와이파이로 감염되는 바이러스를 개발해 개별 와이파이의 보안에 대한 취약성을 입증했다.


코드네임 ‘카멜레온’으로 명명된 이 바이러스는 여러 와이파이망이 갖춰진 인구밀도가 높은 지역에서 망에서 망으로 스스로 이동하며 취약 지점을 찾아낸다. 일단 와이파이 AP(엑세스포인트·접근점)가 제어되면 그 네트워크에 접속하고 있는 컴퓨터를 매우 취약하게 만든다고 한다.

이번 입증을 위한 개발을 주도한 앨런 마샬 교수는 “카멜레온은 이런 공격을 막는 소프트웨어에 작동한다”면서 “사람들은 강력한 암호를 설정하기 보다 침입탐지시스템(IDS)에만 의존한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피해자에 사용되는 공격을 막기 위한 방법을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지만 이런 사례를 증명한 공격이 리버풀대학에서 개발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카멜레온 바이러스는 보통 많은 가정에서 사용하는 와이파이 전송 장치의 와이파이 AP 중 관리자 암호가 바뀌지 않은 것만을 찾아낸다.

일단 그런 AP가 해커의 제어하에 들어가게 되면 새로운 펌웨어가 설치될 수 있다.

마샬 교수는 “그런 원리로 (입증을 위해 공격해 바이러스에 걸린) 컴퓨터가 우리의 통제하에 놓인 것”이라면서 “암호를 복구해 원하는 어떤 데이터도 훔쳐낼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카멜레온 바이러스는 그 다음 단계가 가장 획기적이라고 한다.

일단 하나의 AP에 설치된 바이러스는 해커의 제어 없이 스스로 다른 취약한 AP를 찾아 정복하고 찾기를 반복한다.

마샬 교수는 “이 바이러스는 향상된 보안 기능을 갖춘 대기업의 와이파이망에는 위협이 되지 않을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가정이나 커피숍 같은 작은 건물에 설치된 네트워크는 일반적으로 취약하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