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암컷과 수컷 ‘성기’ 뒤바뀐 희귀 벌레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수의 성기가 완벽하게 뒤바뀐, 기존의 상식을 뒤집는 벌레가 브라질에서 발견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브라질 라브라스 대학과 일본 훗카이도 대학 공동연구팀은 동굴에서 발견한 벌레에 대한 연구결과를 국제 전문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발표했다.

’네오트로글라’(Neotrogla)라는 속(屬)명을 가진 이 벌레는 벼룩만한 크기로 특이하게도 수컷은 질 형태의 성기를, 암컷은 ‘남성’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놀라운 사실은 교미시 암컷의 생식기가 수컷의 질로 들어가 그 속의 ‘씨’를 흡수한다는 점이다. 이 벌레는 이 교미 과정을 무려 40-70시간이나 갖는 것으로 드러났다.



논문의 공동저자 라브라스 대학 로드리고 페레이라 교수는 “이 벌레의 생식 특성을 비교해 볼 수는 있는 생물을 자연계에서 찾기가 힘들다” 면서 “암컷의 생식기는 정말 정교하고 특이하게 생겼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수컷의 생식기처럼 생긴 기관을 가진 암컷 해마의 경우에도 이 벌레같은 생식기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벌레의 생식 특징이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오랜시간 진화해 왔기 때문으로 추측하고 있다. 

페레이라 교수는 “이 벌레가 발견된 동굴은 먹을 것이 거의 없는 건조한 지역이었다” 면서 “아마도 암컷과 수컷이 척박한 환경에서 생산된 소중한 ‘씨’를 보존하기 위해 이렇게 진화해 온 것 같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