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스마트폰 중독, 男보다 女가 많다”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마트폰 중독

IT 발전과 함께 스마트폰 중독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진 가운데, 스마트폰 중독에 빠진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의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로그분석 제공 사이트인 ‘플루리’(Flurry)가 지난 3월 전 세계 50만개에 달하는 앱과 사용자들의 사용시간을 조사한 결과 사람들이 하루 평균 앱을 열어보는 횟수는 10회이며, 최대 60회까지 앱을 열어보기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균적으로 사람들이 모바일을 이용하는 시간의 86%(2시간 19분)는 앱을 사용하며, 14%(22분)가 모바일웹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앱 집중 사용 현상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더욱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모바일 사용자가 남성 52%, 여성 48%인데 반해 스마트폰 중독자 중 남성의 비율은 48%, 여성은 52%인 것으로 조사됐다.

플루리는 “전 세계를 통틀어 스마트폰 중독 인구는 1억 7600만 명에 달한다. 이중 여성 중독자가 남성보다 1500만 명 더 많은 셈”이라면서 “이는 아이를 키우는 여성이 자녀의 교육이나 육아와 관련한 정보를 위해 스마트폰을 수시로 사용하며, 이밖에도 스마트폰으로 게임이나 스포츠를 자주 즐기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남성의 경우 모바일을 이용한 자동차, 육아, 게임, 쇼핑 등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루리는 하루에 태블릿과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를 통틀어 하루에 앱 사용 횟수가 60회 이상인 경우를 스마트폰 중독으로 보는데, 이는 2013년 3월 7900만 명에서 2014년 3월 1억 7600만명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앱의 카테고리에 따라 구분해보면, 스마트폰 게임 사용시간은 32%, SNS는 17%, 소셜메시지 앱은 9.5% 순서로 나타났다.

IT강국으로 불리는 한국도 스마트폰 중독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지난 해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전국 만 10~54세 스마트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폰 중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 이용자 10명 중 1명은 스마트폰을 습관적으로 과다 사용해 중독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 중독을 막기 위해서는 개개인 뿐 아니라 기업의 자율적인 노력이 확대되어야 하며, 특히 정보통신사업자가 이 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하려 나서는 것이 스마트폰 사용자 뿐 아니라 국내 IT 산업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