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뚱뚱한 女, 17세 연하남과 결혼 위해 다이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무게 347kg으로 세계에서 가장 뚱뚱한 여성이 최근 자신보다 17살 어린 연하남과 결혼을 발표하고 체중 감량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아이오와주(州) 시더 래피즈에 사는 크리스티 피어스(38)가 지난 3년간 사귄 토니 사우어(21)와 결혼한다면서 결혼식까지 스스로 걸을 수 있을 만큼 체중을 감량하겠다고 밝혔다.



90kg 감량을 목표로 한 피어스는 이미 매일 섭취하던 음식을 1만 칼로리에서 1,200칼로리까지 줄였으며 필요한 경우에 위우회술(랩 밴드)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1년부터 자신의 방에서 스스로 나올 수 없을 만큼 살이 쪘다는 그녀는 주치의로부터 “(지금보다) 130kg 이상 빼지 않으면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일으킬 것”이라는 경고를 받았지만, 아무런 조처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랬던 그녀가 사랑하는 남성과 함께 사는 길을 선택한 순간, 변화가 일어났다.

피어스는 “결혼식은 집에서 하기로 했지만 내 스스로 복도를 걷고 신랑과 춤추고 싶다”면서 소박한 소망을 내비쳤다.

현재 그녀는 자신의 식단으로 다이어트 요거트, 채소, 바나나 등 저지방식을 중심으로 동물성 단백질은 닭고기를 주로 먹고 있다. 또한 피자가 먹고 싶을 때에는 토핑을 채소 중심으로 해서 먹는다고 한다.

예비 신랑 사우어도 피어스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하지만 그는 “그녀는 지금도 충분히 사랑스러운 신부가 될 것”이라면서 “내게 뚱뚱한 것은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Top photo/Barcroft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