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장 신뢰도가 낮은 직업은 세계 대부분 ‘정치인’…한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장 신뢰도가 낮은 직업은 세계 대부분에서 정치인을 꼽았다고 독일 기반의 다국적 시장조사기관인 지에프케이(GfK)가 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조사대상국 25개국 중 우리나라를 포함한 23개국에서 1위에 오른 것. 나머지 2개국의 최하위는 인도네시아가 보험설계사, 스웨덴이 산매(소매)상인을 꼽았다.

가장 신뢰하는 직업은 25개국 중 15개국에서 소방관이 1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간호사가 1위에 올랐으며, 일본과 호주도 간호사에 대한 평가가 가장 높았다.



그 외에도 케냐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네시아에서는 의사, 스웨덴에서는 응급구조원, 터키에서는 약사가 1위를 차지해 대체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일의 신뢰도가 높았다.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직업으로는 인도의 군인이 98%의 지지율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가별 평균 신뢰도 외에 전체 국가에 걸쳐 개별 직업의 신뢰도도 조사됐다. 그 결과 역시 소방관이 1위에 올랐고, 간호사와 의사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은행원에 대한 평가는 인도에서는 88%로 높았지만 스페인에서는 14%로 낮아 큰 차이를 보였다. 건축가는 캐나다가 90%, 한국이 64%로 26%포인트의 편차를 보였다.

모든 국가에서 보험 설계사와 정치인이 ‘신뢰도 최저’ 평가를 받았지만, 정치인의 점수 균일성이 더 낮았다. 스페인에서는 신뢰도가 5%, 인도네시아에서는 50%였다.

모든 직업에 대한 평균 신뢰도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가장 높았고, 인도와 캐나다가 뒤를 이었다. 반면 평균 신뢰도가 가장 낮은 국가는 아르헨티나, 브라질, 일본 순이었다.

한편 지에프케이는 비영리 단체로 세계 100여 개국에서 1만 1000명의 직원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세계 5위의 시장조사기관으로 알려졌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