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나스리 “인생은 때로는 불공평” 격분한 미녀 여친 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번 시즌 EPL 최종전에서 맨시티의 선제골을 넣으며 EPL 우승에 기여한 사미르 나스리가 본인의 월드컵 명단 탈락 소식에 분노를 표한 여자친구의 트윗에 직접 답변을 남기며 위로하고 나섰다.

나스리의 여자친구 아나라 아타네스가 남긴 트위터 메시지는 디디에 데샹 감독을 ‘멍청한 감독’이라고 직접 비난하며 “F**k 프랑스, F**k 디디에 데샹”이라는 욕설을 남겼다. 이는 곧 현지 매체들의 눈에 띄었고 국내 매체에도 소개된 바 있다.



불과 몇시간 후 나스리가 직접 해당 트윗에 답글을 달아 눈길을 끈다. 나스리는 “사랑해 속상해하지 마”라며 “인생은 때로는 불공평하지만 받아들이고 나아가야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나스리는 2010 남아공 월드컵에도 출전하지 못했다. 그 뒤로 국가대표팀 내 선수들간의 불화를 조장했다는 보도가 이어지며 프랑스 국가대표팀과 불편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사진= 나스리의 월드컵 명단 탈락에 프랑스 감독에게 욕설을 남긴 나스리 여자친구(트위터)와 여자친구의 트윗에 직접 답변을 남긴 나스리(트위터)

이성모 객원기자 London_2015@naver.com

트위터 https://twitter.com/inlondon20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