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중국에 추락한 ‘UFO 물체’ 알고보니 러 위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였다.

지난 17일 오전 중국 헤이룽장성 솽청시에 떨어진 미확인비행물체(UFO)의 정체가 드러났다. 최근 중국의 우주산업을 총괄하는 국가항천국(中国国家航天局)은 “하늘에서 떨어진 미확인비행물체를 분석한 결과 러시아 위성 혹은 로켓의 부품으로 드러났다” 고 밝혔다.



중국 현지는 물론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든 이 물체는 추락 직후 현지 주민에게 발견되며 세간에 알려졌다. 당시 주민들은 “이 물체가 땅에 떨어지며 굉음과 함께 버섯구름이 피어올랐다” 면서 “추락한 지점에는 폭 15m 가량의 웅덩이가 패였다”며 놀라워 했다.

사건 직후 중국 소셜네트워크 사이트에는 기묘하게 생긴 미확인비행물체의 정체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제기됐다. 특히 비행접시처럼 동그랗게 생긴 외형과 중국 당국이 현장을 철저히 통제하고 조사에 나서자 각종 음모론의 좋은 ‘떡밥’이 됐다.

그러나 이번 국가항천국의 조사결과 발표와 러시아 우주당국이 지난 17일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프로틴 로켓이 9분 만에 폭발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이같은 소동은 일단락 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