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파트 다락방서 발견된 86억 돈다발…주인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국의 한 아파트 다락방에서 주인을 알 수 없는 수십억 현금다발이 발견돼 해당 배경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한 TV리얼리티 쇼 제작진이 런던 동부의 한 아파트 다락방에서 주인을 알 수 없는 500만 파운드(약 86억 원)어치 현금뭉치를 발견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현금뭉치를 발견한 이들은 영국 지상파 민영방송국 채널 5에서 방영 중인 리얼리티 쇼 제작진들로 이들은 런던 동부 템스강변 신도시 도크랜즈 인근 한 아파트에서 방송촬영을 진행 중이었다.

공교롭게도 해당 프로그램은 돈세탁 현장 포착이나 숨겨진 재산을 찾아내 법적으로 압류하는 것이 주요 내용으로 이번 촬영 역시 같은 맥락에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해당 아파트 다락방 속에 위치한 나무상자에서 86억 원에 달하는 거대 현금을 발견한 뒤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런던 경찰청 발표에 따르면, 사건이 보고된 시각은 11일(현지시간) 오전 10시 25분경으로 해당 현금은 즉시 압수돼 세부 내역을 추적 중이다. 또한 작년 8월 중순 한 29세 남자가 돈 세탁 혐의로 체포된 뒤 현재 보석으로 풀려났다며 관련성을 제시했다.

한편 런던 경찰청은 이 돈이 테러자금과는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텔레그래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