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온 몸이 초록색… ’헐크 강아지’ 스페인서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 강아지를 화나게 하지 마세요”

스페인에서 온 몸이 초록색으로 물든 ‘헐크 강아지’가 탄생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메트로가 13일 보도했다.

화가 나면 온 몸이 초록색으로 변하며 괴물이 되는 영화 속 ‘헐크’처럼, 최근 태어난 강아지 2마리 역시 전신이 초록색 털로 뒤덮여 있다.

주인인 아이다 몰리나에 따르면 집에서 기르던 사냥개 혈통의 개가 최근 새끼를 낳았는데, 두 마리 모두 몸이 초록색이었다. 그녀는 이 강아지들이 애초에 초록색으로 태어났다는 생각을 하지 못하고 이를 닦아내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현지 동물 전문가들은 이 강아지가 어미의 태반에서부터 담록소라 부르는 청록소의 색소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몰리나는 “‘헐크 강아지’들의 몸이 초록색이라는 걸 알게 된 뒤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면서 “이런 강아지는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당시 태어난 헐크 강아지는 수컷 한 마리, 암컷 한 마리로 총 2마리였지만, 암컷은 태어난 직후 어미젖을 몇 번 먹지도 못한 채 죽고 말았다.

남아있는 수컷은 현재까지 어미와 주인의 보호를 받고 있지만, 건강상태가 양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