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몸값 20억원 넘는 ‘황금 망아지’ 최초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는 속일 수 없다?

내로라하는 고가의 자동차나 아파트보다 비싼 몸값을 자랑하는 ‘망아지’가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망아지는 영국 승마계에서 전설로 통하는 프랑켈(Frankel)의 순수혈통 자손인 ‘리틀 프랑켈’이다. 세계 최강마(馬)로 불리는 프랑켈은 세계 랭킹 1위로, 통산 14전승이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고 2012년 은퇴했다.

20세기 가장 완벽한 경주마라는 찬사를 받은 프랑켈에게서 태어난 ‘리틀 프랑켈’은 생후 3개월 밖에 되지 않았지만, 뛰어난 혈통 때문에 몸값이 치솟았다.

최근 영국 런던의 켄싱턴 궁전에서 열린 경매에서 ‘리틀 프랑켈’은 146만 2800파운드(세금 포함), 한화로 약 25억 3700만원에 거래되는 기록을 세웠다.



낙찰가는 현재 새끼를 임신 중인 ‘리틀 프랑켈’의 어미를 포함된 가격이지만, 현지 언론은 이번 경매를 ‘3 in 1 패키지’라고 표현하는 만큼, ‘리틀 프랑켈’의 입지가 그의 어미나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새끼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생후 3개월인 ‘리틀 프랑켈’이 얼마나 뛰어난 능력을 가졌는지를 확인하려면 한참을 기다려야 한다. ‘리틀 프랑켈’ 낙찰에 성공한 아일랜드 ‘쿨모어’(Coolmore) 목장대표는 “2016년 리틀 프랑켈이 첫 경주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쿨모어 목장은 프랑켈의 종마인 갈릴레오를 소유하고 있기도 하며, 미국 등지에서 우수한 씨암말과 씨수말을 대거 들여와 ‘우수마’를 번식시키는 것으로 유명하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