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적당한 음주, 시력저하 예방한다” <美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담배는 백해무익, 그럼 술은?

담배와 달리 술은 적정량을 지키기만 한다면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적당한 양의 술(알코올)이 노후의 안구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대학 연구팀은 1988~2013년까지 43~84세 성인 5000명의 눈 건강 및 생활 습관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일주일에 1잔 이하의 술을 섭취한 사람이 아예 마시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 20년 이내에 시력이 저하될 확률이 49% 낮았다.

일주일에 최소 3번 규칙적으로 운동한 사람 역시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시력이 나빠질 확률이 5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로날드 클레인 박사는 “나이가 들수록 시력 장애를 유발하는 안구 질환은 피하기 어렵다. 하지만 흡연이나 음주, 운동 등의 생활습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방이 가능한 생활습관들은 시력을 오랫동안 보호해 줄 수는 있지만, 시력이 저하되는 정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더 자세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시력 장애는 외상 장애나 선천적 요인, 퇴행성 진환 등의 원인으로 나타나는 시력 저하 현상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생활습관이 직접적으로 시력장애와 연관이 있는 것은 아니며 다양한 요소가 안구 건강에 영향을 준다고 강조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