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데이비드 베컴-톰 크루즈 ‘소박한 데이트’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월드스타의 술자리 엿보니…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39)과 일명 ‘톰 아저씨’로 불리는 월드스타 톰 크루즈(51)가 런던에서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두 사람은 영국 런던의 평범한 바(Bar)에서 가볍게 술을 즐기며 담소를 나눴다.

베컴과 크루즈는 톱스타의 명성에 어울리는 폐쇄적이고 고급스러운 장소가 아닌, 일반인들도 편안하게 이용하는 평범한 술집에서 만남을 가졌다는 점에서 팬들의 호감을 샀다.

당시 수 많은 시민들이 두 사람이 담소를 나누는 모습을 목격한 뒤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삽시간에 전 세계적인 화제로 떠오르면서 새삼 ‘절친 월드스타 스토리’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것은 2003년으로, 당시 톰 크루즈의 영국 지인이 베컴과 그의 아내인 빅토리아를 크루즈에게 소개시켜 준 뒤 절친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 뿐만 아니라 아내와 아이들 모두 함께 만나 보내는 시간이 잦아졌고, 베컴과 크루즈는 주기적으로 만나 심야 여행을 즐긴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베컴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사를 했을 때, 크루즈는 그의 집에서 불과 2분 떨어진 곳에 살고 있어 더욱 돈독한 우정을 나눌 수 있었다.

두 사람의 관계가 공공연하게 알려지자 할리우드의 한 기획사는 한때 톰 크루즈 주연의 데이비드 베컴 전기 영화를 기획하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베컴이 크루즈의 도움을 받아 영화배우로 데뷔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다.

한편 베컴은 지난 해 은퇴를 선언했지만 최근 은퇴 번복을 시사해 다시 그라운드에서 볼 가능성이 높아졌다. 크루즈는 영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잇따라 성공시킨 뒤 최근에는 ‘엣지 오브 투모로우’로 또 한 번 관객몰이에 성공, 티켓파워를 입증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