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8세 소녀, 男프러포즈 거절했다 ‘화형’ 보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키스탄의 18세 소녀가 남성의 결혼 프러포즈를 거절했다가 ‘끔찍한 보복’을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AFP등 해외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18세 소녀 시드라 샤우캇은 최근 자신과 결혼을 원하는 남성의 구혼에 거절했다가 산채로 불태워지는 보복을 당해 결국 세상을 떠났다.

파키스탄 펀자브 지역에 사는 샤우캇은 부모가 잠시 외출한 뒤 혼자 집에 있다가 파야즈 아슬람(22)이라는 청년의 공격을 받았다.

아슬람은 그녀에게 휘발유를 쏟은 뒤 곧장 불을 붙였고, 소녀는 피할 틈도 없이 온 몸에 화상을 입었으며 병원으로 옮겨지는 도중 숨지고 말았다.

아슬람은 최근 샤우캇에게 청혼을 했지만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끔찍한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조사중인 현지 경찰은 “가해자의 청혼을 거절한 건 숨진 소녀가 아니라 소녀의 가족들인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현재 소녀의 가족들은 아슬람이 시도 때도 없이 딸을 괴롭혔으며 목숨을 건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이 발생한 펀자브 지역에서는 최근 한 신혼부부가 무참히 살해당하는 일이 벌어져 충격을 준 바 있다.

이곳에서는 17살의 무아피아 비비와 30살의 사자드 아메드는 현지 시간으로 지난 27일, 가족의 동의없이 결혼했다는 이유로 신부 가족에게 살해당했다.

파키스탄 인권단체에 따르면 현지에서 보고된 ‘명예살인’은 지난 한 해 동안 총 869건이며, 보고되지 않은 것까지 포함한다면 목숨을 잃은 사람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