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바타’ 팀, 두바이 수중테마파크 디자인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상적인 시각효과로 전 세계에서 흥행한 SF블록버스터 영화 ‘아바타’ 제작팀이 수중테마파크 디자인에 나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지난 30일자 보도에 따르면,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모습을 드러낼 이 수중테마파크는 스쿠버 다이빙과 스노클링뿐만 아니라 특별한 ‘물놀이 기술’이 없는 사람들도 환상적인 물 속 세상을 즐길 수 있다.

1만 6500㎡(약 5000평)규모의 이 테마파크는 ‘잃어버린 고대의 도시’를 콘셉트로 제작된다. 영화나 텔레비전에서만 보던 신비로운 바다 속 세상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어린이 들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제작될 이 수중테마파크는 가족 단위의 관광객을 두바이로 유치하는 데 큰 몫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두바이의 수중테마파크가 화제를 모은 것은 세계 최고의 흥행 영화인 ‘아바타’와 ‘캐리비안의 해적’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의 특수효과 연출팀이 디자인에 참여하기 때문이다.

수중테마파크 디자인 총괄업체의 한 관계자는 “다이버와 스노클링이라는 해양스포츠산업분야의 새로운 관광객 층을 흡수해 적어도 30억 달러(약 3조 350억 원)의 초기 수익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는 이미 수 년 전부터 다양한 휴양지 건설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해저에 모래를 부어 만든 인공섬 ‘팜주메이라’나 초대형 테마파크인 ‘패라리 월드’ 등을 건설해 고층빌딩만 즐비한 도시에서 새로운 수익 창출을 이뤄왔다.

규모와 자본을 내세운 이 수중테마파크가 어떤 성과를 가져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두바이 수중테마파크의 정식 오픈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