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UFO

칠레 정부 “광산서 목격 물체, 진짜 UFO”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칠레의 정부기관이 이례적으로 UFO(미확인비행물체)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칠레 장관급 민간항공기관 산하 ‘CEFAA’(특이 공중현상 조사위원회)가 지난해 4월 칠레 콜라우아시 구리광산에서 목격된 물체에 대해 드론 등이 아닌 ‘UFO’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기관은 보고서를 통해 이 물체를 목격한 4명의 광산기술자는 눈이 부실 정도로 빛나는 납작한 원반형으로 지름은 5~10m 정도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 물체는 광산 상공 600m 부근에서 짧은 거리를 급격히 올라갔다가 내려갔으며 수평 이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이 중 한 작업자는 당시 가지고 있던 카메라(기종: 삼성 케녹스 S860)로 2장의 사진을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자신들이 목격한 경험에 대해 언급하지 않으려 했지만 사진을 찍은 이가 광산의 한 동료에게 체험담을 전하며 복사해준 이미지를 그 동료가 올해 초 CEFAA에 제보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이와 함께 이 기관은 이 물체가 기상 현상인 렌즈구름은 물론 기상관측기구를 포함한 어떤 항공기에도 해당하지 않으며 무인항공기인 드론일 가능성도 없다고 못 박았다.

국제문제를 담당하는 이 기관의 호세 라이는 “업체들이 드론을 사용해 낚아 큰 소란을 일으키지만, 이 물체는 확실히 드론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 대해 이 기관은 사진 속에 찍힌 것은 물체이거나 굉장히 흥미로운 현상이며 UFO로서의 자격도 충분하다고 결론지었다.



사진=CEFA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