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예뻐서 쏘리” 10대 얼짱 女배구선수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비나 알틴베코바

카자흐스탄의 한 미녀 운동선수가 너무 예쁘다는 이유로 동료들과 심각한 불화를 겪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4일 보도했다.

카자흐스탄에서 배구선수로 활약하는 사비나 알틴베코바(18, Sabina Altynbekoba)는 훤칠한 키와 운동으로 다진 탄탄한 몸매, 예쁜 얼굴로 중국, 일본,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지의 아시아 일대에서 엄청난 팬덤을 형성했다.

키 182㎝, 청순한 외모, 모델을 연상케 하는 스타일 등은 국내에서도 수 차례 회자된 바 있다.

하지만 그녀는 최근 팀 동료들로부터 거친 항의를 받고 팀을 떠나야 할 위기에 놓였다. 동료들이 사비나의 예쁜 외모 때문에 경기 관람객들이 ‘격하게’ 환호하는 일이 잦았고, 이 때문에 경기에 집중할 수 없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 타이완 타이페이에서 열린 U-19 아시안주니어 여자 배구선수권대회도 수많은 팬들이 그녀의 경기를 보기 위해 몰려들어 경기장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타이완 언론까지 나서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취재하는 등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코트 위가 아닌 일상의 모습을 담은 사진들이 속속 공개되면서 사비나를 향한 관심은 날로 높아져만 갔다.

최근 경기에서도 이 같은 현상이 이어지자 사비나와 동료들간의 불화가 시작됐다. 경기 중 가볍게 시작한 다툼 때문에 사비나는 경기장을 떠났다. 카자흐스탄 언론을 중심으로 불화설이 더욱 급속히 퍼졌다.



한 언론은 “경기장에 온 팬들은 챔피언십 경기는 관심조차 없었고, 오로지 사비나만 바라보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심지어 사비나의 팀 코치 역시 이에 불만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이런 식으로는 더 이상 불가능하다”면서 “관중들은 경기 중 코트위에 단 한명의 선수만 있는 것처럼 행동한다”고 지적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사비나는 “처음엔 관심이 좋기도 했지만 지금은 조금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배구 경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팬들에게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