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과한 웃음보다 정색이 건강에 유익”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웃으면 복이 온다는 옛말처럼 미소가 가득한 얼굴은 나쁜 상황도 긍정적으로 전환시키는 특별한 힘이 있다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생각한다. 실제로 인간관계·성공학 관련 강좌를 들어보면 좌절할수록 찡그리지 말고 웃음 짓도록 노력하라는 조언을 많이 찾아볼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좋은 웃음도 정도가 과해지면 긍정적 효과만 있는 것은 아닐 지도 모른다. 미국 과학전문매체 라이브 사이언스닷컴은 홍콩과학기술대학교 연구진이 “너무 많은 웃음은 도리어 건강에 해가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연구진은 웃음과 건강의 상관관계를 알아보기 위한 3가지 실험을 진행했는데 각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첫 실험은 불특정 다수 108명을 대상으로 하루에 얼마나 자주 웃는지, 현재 삶에는 얼마만큼 만족하는지, 정말 스스로에게 만족할 때만 웃음을 짓는지 설문조사 하는 것이었다. 두 번째 실험은 추가 63명을 대상으로 웃긴 사진을 보여준 뒤 얼마만큼 재미를 느꼈는지 조사하는 것이고 마지막 세 번째는 또 다른 85명을 대상으로 안면 근육을 ‘웃음’ 형태와 ‘비(非) 웃음(또는 정색)’ 형태로 짓게 한 뒤, 각 상황마다 느끼는 삶의 만족도를 측정한 것이었다.

위 3가지 실험을 종합한 결과는 흥미로웠다. 사람들이 전혀 행복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무마하기 위해 과한 가상 웃음을 지을 경우, 오히려 내적 상실감은 깊어지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즉, 진심이 아닌 가식적 웃음을 지을수록 마음 속 진심이 훼손되고 우울함이 도리어 증가해 궁극적으로 정신건강을 안 좋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해당 결과는 기분이 나쁘면 나쁜 그 자체를 표정에 드러내거나 감정이 동요하지 않는 정색을 유지하는 것이 과한 웃음보다 오히려 더 건강에 더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려준다. 흔히 기분이 나쁘더라도 억지로 웃는게 도움이 된다는 기존 인식과는 반대되는 결과다.

이에 대해 연구를 주도한 홍콩과학기술대 아니르반 뮤코패디에이 교수는 “웃음을 자꾸 억지로 짓는다고 해서 없던 행복감이나 건강이 새로 생기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는 행복한 상황이 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웃음보다 선행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행복한 기분이 먼저 들어야 웃음도 진심에서 나온다. 그리고 이것이 정신건강 회복에도 훨씬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실험적 사회 심리학 연구(Journal of Experimental Social Psychology)’에 7월 이슈로 소개됐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